(주)성심환자이송단

응급처치가이드

홈으로
   

 일반환자이송

 외래환자이송

병원&자택 병원이송

장거리이송 및 해외이송

 

 응급환자이송

 병원에서 병원간 이송

 

 특수환자이송

 정신과환자

알콜중독환자이송

 

 각종행사

 

 장례식장이송 및 운구

가정/여행(해외)기본상비약

Home > 응급처치가이드 > 가정/여행(해외)기본상비약

    가정상비약     


가정에서 응급 조치나 병의 예방약으로 갖추어 놓는 약품이다. 특히 급성질병이 생길 때 대비하여, 가까운 곳에 약방이나 의료시설이 없는 곳은 반드시 갖추어 두어야 한다.

감기·몸살·소화불량 등 가정에서 사용할 기회가 많은 약은 다음과 같다.

① 감기약: 대개의 감기 병원체바이러스인데, 그것을 사멸시키는 원인요법의 치료약은 아직 없으므로, 일반적으로 감기약이라면 대증요법약을 쓴다. 특히 해열진통제가 주가 되고, 그 밖에 진해약(기침 멈추는 약), 항히스타민제(알레르기성 비염 등일 경우) 등을 배합한 것이 많다. 해열진통제는 열을 내려가게 하고, 두통이나 근육통·관절통 등을 가라앉히지만, 과민성 증세, 즉 발진 등을 일으키는 사람이 많으므로 사용에 주의해야 한다. 감기약을 먹고 발진 경험이 있던 사람은 미리 의사·약사에게 알리고서 진찰이나 처방을 받는다. 감기약은 대증요법약이므로 필요할 때만 사용하여야 하며 계속 복용하지 않도록 한다.

② 위장약: 위장약에 만능약은 없다. 위가 아프거나 가슴이 쓰리거나 할 때는 위액의 분비를 억제하고 위의 활동을 둔하게 하는 약을 쓰고, 과식·소화불량일 때, 식욕을 잃었을 때는 반대로 위액분비를 촉진시켜 위의 활동을 돕는 약을 쓴다. 여러 가지 건위제()를 상용하면 좋지 않을 뿐만 아니라 그것을 상용해야 하는 상태가 되면, 반드시 전문의의 진찰을 받아 그의 지시에 따라야 한다. 사용 기회가 많은 것은 설사약이나 이것도 의사의 지시에 따라야 한다. 변비일 때 쓰는 하제()로서 비교적 안전한 것은 대변연화제가 있다. 그러나 하제를 연용하면 습관성이 생기기 쉬우므로 주의해야 한다. 임신 중에는 강한 하제가 유산의 원인도 되기 때문에 삼간다. 하제 외에, 변비에는 글리세롤 관장약 등이 편리하다.

③ 보건약: 병의 치료로 사용하는 것이 아니라, 건강한 사람이 더욱 체력을 강하게 하려는 데 쓰는 보약을 말한다. 보건약에는 비타민제·호르몬제·강장제·드링크제 등과 한약제 등이 있다. 보건약에도 부작용이 있으므로 주의한다.

④ 소독약: 가정상비약으로서 외상 등의 소독용으로 아이오딘팅크제 등과, 보건위생상으로 사용하는 주변 소독용 크레솔 및 소독용 알코올 등이 있다.

⑤ 가려움증에 쓰이는 상비약으로는, 항히스타민제제나 페놀산아연화찰제도 있다.

⑥ 습포약: 좌상이나 염좌, 요통 등의 응급처치에 사용하는 외용약으로서, 염증 부위를 식히는 것과, 따뜻하게 해서 혈행을 좋게 하는 것이 있다.

⑦ 견비통이나 근육의 통증에 사용하는 것으로 환부에 붙이는 약을 준비한다.

⑧ 벌레 물린 경우에 사용하는 상비약으로, 암모니아수나 연고제 등을 준비한다.

이 밖에도 멀미약·열상치료약·창상보호제 등이 있다. 내복약이나 외용약을 몇 번에 걸쳐 사용하여도 증세가 호전되지 않을 경우, 설사가 멎지 않는 경우 등에는 사용하던 약을 중지하고 반드시 의사나 약사의 진찰을 받도록 한다.

가정상비약은 보관하는 데에도 주의하여야 한다. 고온이나 습기를 피하고 직사광선을 피한 높은 곳에 보관한다. 단 냉소보관이 필요한 물약이나 안약 등은 냉장고에 보관한다. 의사나 약사가 처방한 약은 복용기한이 지나거나 다른 사람에게 먹이지 않도록 폐기한다. 또한 약을 담는 그릇을 바꾸지 않도록 한다. 그리고 1년에 한 번씩은 새 것과 교체하여 준비하도록 한다. 특히 어린이의 손이 닿지 않는 곳에 보관하는 것이 무엇보다 중요하다.


 가정에서 구비해야 할 기본 상비약들


진통해열제 : 열이 나거나 통증이 있을 때
종합감기약 : 가벼운 기침, 콧물 등의 감기 증상이 있을 때
진경제 : 복통이나 생리통이 있을 때
지사제 : 설사가 날 때
소화제 : 체하거나 소화불량이 있을 때
제산제 : 위장이나 식도가 쓰릴 때
소독약 : 상처가 났을 때
상처연고 : 상처가 났을 때
습진연고 : 알레르기, 피부염, 가려움 등이 있을 때
밴드류 : 거즈나 반창고, 붕대도 같이 준비
파스 : 어깨나 허리, 근육에 통증이 있을 때
여름철이 되면 살충제나 모기기피제, 모기한테 물렸을 때 진정시키는 약품들이 추가될 수 있습니다. 또한 약 이외의 제품으로 체온계와 핀셋, 가위, 면봉 등의 기구가 필요합니다.

 

 

 여행(해외여행)상비약

 

여행의 생명은 건강이다. 여행 중 몸에 이상이 생기면 신체적으로는 물론 정신적으로도 불안해 남은 일정을 제대로 소화해 낼 수 없다. 더구나 일부 국가에서는 약국을 찾기조차 힘들 뿐만 아니라 대부분의 약은 의사의 처방전이 있어야만 구입이 가능하다. 현지에서 고생하지 않으려면 간단한 상비약 정도는 한국에서 미리 준비해 가는 것이 좋다.

반드시 챙겨야 할 상비약으로는 감기약, 지사제, 해열제, 진통제, 소화제, 피부 연고, 요오드팅크(옥도정기), 1회용 반창고가 있다. 동남아 지역을 여행한다면 벌레 물린 데 특효인 물파스가 필수. 트레킹을 계획 중이라면 신발이나 바지에 뿌릴 수 있는 살충제 스프레이와 피부에 직접 바를 수 있는 해충 방지제, 소금을 준비한다. 거머리가 들러붙을 때 소금을 살짝 뿌려 주면 잘 떨어진다. 체력 보강이나 피로 회복을 위해 비타민제를 챙겨 가는 것도 좋다.

혹, 현지에서 몸에 이상을 느껴 약국이나 병원을 찾는다 할지라도 영어로 증세를 설명하기란 여간 곤혹스러운 일이 아니다. 이럴 경우에는 완벽한 문장을 구사하는 것보다 핵심 단어를 반복하여 말하는 것이 훨씬 빨리 증세를 전달할 수 있다. 흔히 사용되지만 쉽게 생각나지 않는 용어를 정리하자면 다음과 같다.

타박상 ‘Bruise’, 가려움 ‘Itch’, 염증 ‘Inflammation’, 멀미 ‘Motion Sickness’, 설사 ‘Diarrhea’, 해열제 ‘Antifebrile’, 소화제 ‘Peptic’, 찰과상 ‘Abrasion’, 식체 ‘Upset Stomach’, 편두통 ‘Migraine’, 물집 ‘Blister’, 동상 ‘Frostbite’이다.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