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성심환자이송단

응급처치가이드

홈으로
   

 일반환자이송

 외래환자이송

병원&자택 병원이송

장거리이송 및 해외이송

 

 응급환자이송

 병원에서 병원간 이송

 

 특수환자이송

 정신과환자

알콜중독환자이송

 

 각종행사

 

 장례식장이송 및 운구

벌레,파충류,동물에의한상처

Home > 응급처치가이드 > 벌레,파충류,동물에의한상처



벌에 쏘였을 때


일반적으로 벌은 사람이 직접적으로 공격하지 않으면 사람을 공격하지 않는다고 한다. 벌을 공격하지 않는데도 불구하고 사람의 활동만으로도 자극을 받아서 공격을 하는 벌은 말벌 그룹이 흔하다고 한다. 그중에서도 노랑말벌은 알러지 반응을 가장 많이 일으킨다고 한다.

 

증상

일반적으로 벌에 쏘였을 때 국소적인 반응으로 쏘인 부위 주변으로 붓게 된다. 이어서 통증이 나타나게 되며, 대부분 이런 증상이 수일 지속되고 호전되는 것이 보통이다.
여러 차례 벌에 쏘이게 되면 전신 독성 반응도 나타날 수 있는데, 구역감, 구토, 설사, 어지러운 증상 등이 나타나기도 한다. 일부에서는 아나필락시스 반응이 나타나게 되는데, 혈압이 하강하고 호흡이 힘들어지면서 복통이 나타나게 되고 심한 경우 의식저하와 사망에까지 이를 수 있는 무서운 상황까지 갈 수 있다.

 

응급처치

우선 환자를 추가적인 벌에 쏘임을 막기 위해서 안전한 장소로 이동한다. 이후 벌침을 제거해야 하는데, 신용카드의 모서리로 살살 긁어 낸다. 단 무리하게 시도해서는 안 된다. 또한 벌침 끝 부분에 남아 있는 벌독이 몸 안으로 더 들어 갈 수 있기 때문에 손으로는 잡아 뽑지 않는 게 좋다. 벌침을 제거한 후에는 2차적인 감염을 예방하기 위해 비눗물로 상처부위를 깨끗이 세척한다. 이후에 얼음찜질을 시행하여 부종을 감소시키고 부종이 심할 때는 물린 부위를 높게 한 후 안정시킨다.

   

신용카드의 모서리로 벌침을 살살 긁어 낸다.

알러지 반응으로 호흡곤란이나 혈압강하 소견이 관찰되면 즉시 119에 신고하거나 응급실을 방문해야 한다. 또한 쏘인 부위가 붓거나, 통증 등의 국소반응만 있다 하더라도 대부분의 경우 약물 치료가 필요하기 때문에 병원을 방문해야 한다.

 

주의사항

 

· 벌침 끝 부분에 독이 남아 있을 수 있으므로, 손으로 벌침을 뽑지 않도록 한다.

· 벌침을 핀셋으로 집어 뽑지 않도록 한다. 핀셋으로 집을 경우 독을 짜낼 수 있기 때문이다.

해파리에 쏘였을 때


최근 국내 연안해에는 해파리가 기후 변화로 인해 많이 존재 한다. 특히 여름철 해수욕을 하면서 연안해에 떠다니는 해파리를 발견하지 못하고 심지어 건드리면서 해파리에 쏘이는 경우가 종종 발생하게 된다.

 

증상

해파리에 쏘였을 때는 여러 가지 증상이 나타나게 되는데, 대표적으로 심한 통증이 발생한다. 이외에도 쏘인 부위가 빨갛게 되면서 부종이 발생하게 된다. 일부 환자에서는 심한 아나필락시스 쇼크 반응도 나타나게 된다.

 

응급처치

해파리의 종류에 따라 처치방법에 차이가 있다.
주로 호주 북부해안을 따라 발견되는 입방해파리는 독성이 매우 강하며 초기 응급처치로 식초를 반드시 사용해야 한다. 최근 우리나라에서 발견되는 입방해파리는 이와 유사한 종이므로 식초 치료가 도움이 된다. 우리나라에서 가장 흔한 해파리는 '노무라입깃해파리'와 '보름달물해파리'이며 식초 치료가 도움이 되는지는 명확치 않으나 도움이 될 가능성은 있다.
하지만 '유령해파리'와 '작은부레관해파리'의 경우 식초 치료를 해서는 안된다. 자포에 산이 닿으면 독소가 더 분비되기 때문이다. 따라서 공통적으로 우선, 베이킹소다 현탁액을 뿌려 자포를 비활성화 시킨 뒤 촉수를 제거해준다. 이후 '유령해파리'의 경우는 얼음찜질을, '작은부레관해파리'의 경우는 상처를 42도의 따뜻한 물에 20분 정도 담그면 통증 조절에 도움이 된다.
하지만 해변에서 해파리에 쏘였을 때, 어떤 해파리인지 알지 못하는 경우가 대부분이므로 바닷물로 상처를 깨끗하게 세척하고, 촉수를 제거해주는 것이 보편적이다. 수돗물로 상처를 세척시, 자포에서 독소가 분비될 수 있으므로 절대 사용을 금한다. 촉수를 제거할때는 핀셋을 이용하거나 장갑을 착용한다. 도구가 없으면 면도칼이나 신용카드를 활용커나 여의치 않으면 바닷물에 손을 깨끗하게 씻어 이차손상을 예방한다. 무엇보다 해파리에 쏘이지 않도록 예방하는 것이 중요하므로 위험 지역에는 입수치 않거나, 부득이한 경우 보호장비를 착용한다.

주의사항  

 

· 초기 응급처치가 이루어지기 전까지 일반적인 수돗물이나 물로 절대로 씻어서는 안 된다.

· 해파리 촉수는 맨손으로 제거하지 않는다.

 

뱀에 물렸을 때 

 

증상

뱀에 물렸다고 하더라도 약 25%에서는 뱀독에 대한 전신적인 효과가 나타나지 않는다.
일반적인 증상으로는 물린 부위에 통증과 지속적인 부종의 증상이 나타난다. 전신적으로 뱀독이 퍼졌을 때는 구역, 구토, 위약감, 혀와 입 주위의 저릿한 느낌과 맥박이 빨라지고 어지러운 증상 및 근육의 떨림 증상이 나타나게 된다. 대부분 부종의 경우에는 15~30분 내에 시작되어 덜 심한 경우에는 1~2일에 거쳐 진행하게 된다.

 

응급처치

모든 뱀에 물린 상처는 응급으로 생각하고, 우선 환자를 뱀과 격리해야 한다.
뱀 독이 빨리 퍼지는 것을 막기 위해 환자를 안정시키고 물린 곳을 고정하고 아무것도 먹게 해서는 안 된다. 특히 음주는 독을 빨리 퍼지게 한다고 한다. 일부 TV 등에서 나오는 것처럼 물린 부위를 입으로 빨아내거나 칼을 사용하여 절개를 하고 빨아내는 등의 행위는 하지 말아야 한다. 빨아내는 사람뿐만 아니라 절개를 하면서 이차 손상이 있을 수도 있기 때문이다.
또한 얼음 찜질은 독을 늦추는 데 도움이 되지 않지만 통증을 줄여주는 데는 도움이 된다고 하며, 온 찜질은 절대 해서는 안 된다. 마지막으로 모든 뱀에 물린 환자는 반드시 응급실을 방문해야 한다.

독사에 물렸을 경우에는 우선 주변에 있는 옷가지나 기타 묶을 수 있는 도구를 사용하여 물린 부위 위쪽 상부를 가볍게 묶어 준다. 이때 주의 할 점은 물린 환자가 편할 정도로 해야 하며, 손가락 한 개가 아래로 지나갈 수 있을 정도로 묶어주며, 보통 물린 후 30분 이내에만 사용해야 한다. 물론 자신감이 없으면 시행하지 않는 것이 좋다. 심한 압력으로 압박을 했을 경우에는 오히려 물린 사람에게 해가 될 수 있다.

    

물린 부위 위쪽을 손가락 한 개가 지나갈 수 있을 정도로 묶어준다.

주변에 압박붕대가 있다면 상지에서 40~70mmHg의 압력으로 물린 부위 전체에 압박붕대를 하는 것과 하지에서 55~70mmHg의 압력으로 압박붕대를 하는 것이 뱀 독이 전신으로 확산되는 것을 막는 데 도움이 된다.

 

주의사항

 

· 이차 손상을 막기 위해 물린 부위를 입으로 빨아내거나 칼로 절개하는 행위는 하지 않는다.

· 물린 부위를 심한 압력으로 압박하여 묶을 경우 물린 사람에게 해가 될 수 있으므로, 손가락 한 개가 지나갈 정도의 압력으로 묶는다.

· 온 찜질은 절대 하지 않는다.

· 환자에게 먹거나 마실 것을 주지 않는다. 특히 술은 독을 빨리 퍼지게 하므로 절대 금한다.

동물에 물렸을 때


동물에 물렸을 경우 가장 고려해야 할 점은 국소적인 감염에 대한 예방 또는 치료이며 차후 발생할 수 있는 전신적인 감염에 대해 예방, 인지 그리고 처치 방법에 대해 숙지하는 것이다.

우선적으로 생명을 위협할만한 상처가 있는지 파악하는 것이 중요하다. 큰 동물이나 다수의 동물이 소아나 작은 어른을 공격했을 경우에는 생명을 위협할 수 있으니 각별히 주의해야 한다. 또 구조자와 피해자의 안전을 고려하여 동물에서 멀리 떨어진 곳에서 처치를 시행하며 상처가 크거나 출혈이 심하면 신속히 병원에 방문한다. 상처가 심하지 않더라도 찢겨진 피부로 동물의 구강 내 병균 및 피부 상재균이 침투할 수 있으므로 근처 병원에 방문하는 것을 권한다.

 

증상

국소적인 증상으로는 물린 부분에 붓거나 열감, 국소적인 통증 등이 나타날 수 있으며 심한 경우 농양이 발생하는 경우도 있다. 전신적인 증상으로는 광견병으로, 광견병 바이러스를 가지고 있는 동물에게 사람이 물려서 급성 뇌척수염 형태로 나타난다. 잠복기는 1년 이상이 되는 경우도 있으나 평균적으로는 노출 후 1~2개월이 지나면 발병한다. 초기에는 발열, 두통, 무기력, 식욕 저하, 구역, 구토 등이 나타나 일반적인 다른 질환과 구분이 안 된다. 증상 발생 1~5일 후 흥분, 불안 등이 나타나고 근육에 경련이 일어나며 침을 많이 흘리는 증상이 나타나면 광견병을 의심할 수 있으며 병이 진행되면 경련, 마비, 혼수 등으로 사망까지 가능하다.

 

응급처치

동물에 물려 발생한 상처는 비눗물을 이용하여 흐르는 물에 깨끗이 씻도록 한다.
얼굴이나 두피에 발생한 6시간 이내의 깨끗한 상처는 상처 발생 시 바로 봉합하는 경우도 있으나 그 외 부위에 발생한 상처는 깨끗이 씻어내고 주변 죽은 조직을 제거하고 24~48시간 후 다시 평가하여 봉합하게 된다.

광견병 위험 동물에 물렸을 경우에는 백신 접종이 필요하다. 대부분의 일반 병원에는 준비되어 있지 않으나 정해진 절차를 거친 후 희귀의약품센터를 통해 구할 수 있으므로 바로 병원에 방문할 것을 권하고 있다.
광견병 바이러스를 옮길 수 있는 숙주 동물로는 개, 늑대, 너구리, 스컹크, 코요테, 박쥐 등이 있다. 다람쥐, 햄스터, 기니피그, 들쥐, 집쥐, 생쥐 등은 광견병 발생이 매우 드물어 사후 백신 접종이 필요하지 않다.

 

주의사항

 

· 개에 물린 상처 등에 된장이나 다른 의학적으로 확인되지 않은 물질을 바르는 것이 민간요법처럼 전해져 내려오나, 이는 오히려 화학적 피부염을 일으킬 수 있는 요인으로 해서는 안 된다.

· 물린 상처에 피가 난다고 지혈가루를 뿌리는 것 또한 상처 치료에 도움이 되지 않을 뿐 더러 오히려 2차 감염의 위험을 높이게 된다.


--